2016

The Attic Playlist Season 2 – Issue 5: 넬(Nell)

넬 커버

To follow the series on Facebook, click here.

Click to view previous issue: Issue 1: 러브홀릭(Loveholic), Issue 2: 동방신기(TVXQ/DBSK/Tohoshinki), Issue 3: 테테(Tete), Issue 4: 방탄소년단(BTS)

Hello, 안녕하세요!

My name is Jiwon, and ‘The Attic Playlist’ is a series I have designed to introduce songs by musicians who are less popular to foreign listeners yet definitely worthy of recognition. In the first season last year, I introduced five songs by different musicians once every two weeks. For every song, I provided the full lyrics in Korean. Then I picked out a few lines from the lyrics that capture the mood of the song and provide a translation of them, so non-Korean speakers can also enjoy the meaning of them.

There are three new features to the second season of The Attic Playlist.

I will be introducing songs not only by the group of musicians I have specified above, but also by idol groups. Instead of the popular title songs, I will pick out songs listed in their albums that are also worthy of recognition.

Therefore, I will be posting every week, alternating between the two groups of musicians.

Finally, each issue will focus on one musician only, still including five songs, so I can give you a more detailed introduction of the musicians and the songs.

Today’s musician

넬

Today’s playlist

선곡표.png

세상 모든게 전부 다 그런건 아니지만
때론 영원한 것도 있는 법이라 했죠
배신의 칼날이 남긴 그 외로움의 향연
그리고 이를 따뜻하게 감싸 줄 당신이 그렇다고
고마워요 정말 진심으로 근데

지금 어디 있나요 대체 어디서 뭘 하나요
모두 뿌리쳐버릴 지라도 내 손 꼭 잡아주겠다더니
지금 어디 있나요

일어나지도 않은 일 미리 걱정말라고
모두 진심이라면 걱정할 게 없다고
깨져버린 양심의 거울 그 위에 당당하게 수북하게
쌓인 가책의 먼지는 언제쯤 털어낼 생각인가요

지금 어디 있나요 대체 어디서 뭘 하나요
모두 뿌리쳐버릴 지라도 내 손 꼭 잡아주겠다더니
지금 어디 있나요 대체 어디서 뭘 하고 있나요
내가 지쳐서 휘청거릴 지라도 날 믿어주겠다더니
어디에 있나요

아무리 찾아봐도 소리쳐 불러봐도
그 어떤 모습도 그 어떤 대답도 내겐
보이지가 않는걸 들리지가 않는걸
또 떠나갔나요 그런건가요

Translation:

Although not everything does,

you said some things can stay forever.

*어떻게 하죠
우리는 서로
아파하네요
멀어지네요

어떻게 하죠
우리는 점점 더
슬퍼하네요
멀어지네요

**어쩌면 우린 사랑이 아닌
집착이었을까요
어쩌면 우린 사랑이 아닌
욕심이었나 봐요

*

**

어쩌면 우린 운명이 아닌
우연이었을까요
아마도 우린 영원이 아닌
여기까지인가 봐요

Translation:

Maybe what we had was obsession,

not love.

처음엔 많이도 힘들었지
인정할 수 없어 괴로웠지
하지만 받아들이고 나니
이젠 그게 너무 슬픈 거지
사실은 그래
흩어지는데 붙잡아 뭐해
마음만 더 아프게

근데 이렇게 살아지는게
어떤 의미가 있는 건가 싶긴해
처음엔 원망도 많이 했지
울기도 참 많이 울었었지
근데 계속 그렇게 있다 보니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은 거지
사실은 그래
흩어지는데 붙잡아 뭐해
마음만 더 아프게

근데 이렇게 살아지는게
또 어떤 의미가 있는 건가 싶긴해
가끔씩은 같은 기억 속에 서있는지
너의 시간역시 때론 멈춰버리는지
이별은 어때 견뎌질 만해
준비한 만큼 어떤 아픔도 덜 해
사랑은 어때 다시 할 만 해
사실 난 그래 그저 두렵기만 해

This is all that I can say
This is all that I can say
혼자 되뇌어보는 널 보내는 그 말

This is all that I can say
This is all that I can say
너에겐 닿지 않을 널 보내는 그 말

Translation:

At first it was really hard to admit it,

but now that I’ve admitted it,

it’s sad that I have simply admitted it.

Hey 참 정말 고마워
이렇게 내 눈물 속에서
매일같이 나와 함께 해 줘서
허전함 뿐인 날 그리움으로 채워 줘서

Hey 참 정말 고마워
한번도 널 잊는 방법은
가르쳐 주지 않고 떠나 줘서
이렇게 평생 널 간직하게 해줘서

So thank you (so thank you)
I miss you (Im miss you)
so thank you (thank you)
I am so fine I am so fine

매일 울며 잠 들고
또 숨 쉴때마다 아파했던
내안에 네가 있어 (네가 있어)
나는 행복 할 수 있어

Hey 참 정말 고마워
달아나버릴 따뜻함이 아닌
떠날수없는 아픔이라서
이렇게 평생 널 느낄 수 있게 해 줘서

Thank you
I am so fine I am so fine
매일 울며 잠 들고
또 숨 쉴 때마다 아파했던
내 안에 네가 있어 (네가 있어)
나는 행복 할 수 있어
근데 한 가지만 물어볼게요
정말 모두 날 위해서였나요
그래서 이별을 말하고
내 안에 상처로 아픔으로 남은건가요

그렇다면 Is it okay to belive that
we were once in love
I am so fine I am so fine
매일 울며 잠 들고
또 숨 쉴 때마다 아파했던
내 안에 네가 있어 (네가 있어)
나는 행복 할 수 있어

So thank you 허전함 뿐이었던 날 채워 줘서
Thank you 내 눈물 속에서 날 지켜 줘서
I miss you Im so missing you
정말 다 나를 위해서였죠

Translation:

Hey thank you so much

for leaving me

without letting me know how to forget you

and for making me remember you for the rest of my life.

잡고 싶은 기억들만 가슴속에 새겨두자
What else can we do
견딜 수 있는 만큼만 아파하고 보내주자
There’s nothing we can do
쉽진 않겠지 떠나가는 마음과 남겨지는 마음이
흘려야했던 눈물 너무 달랐을 테니
Nothings gonna be alright but

*함께 있을 때조차 그립던,
일 분, 일 초마저 소중했던
그런 순간이 있었음을. 그것만을 기억해

돌아오지 않을 날들 애타게 기다려본들
What difference does it make
텅 빈 공간 채워보려 애써가며 어지럽힌들
What difference does it make
쉽진 않겠지 떠나가는 마음과 남겨지는 마음이
흘려야했던 눈물 너무 달랐을 테니
Nothings gonna be alright but

*

That’s enough
Is it pain or is it shame
뭐가 됐든 상관없지

우린 늘 그 안에 서있고, 시간은 또 흘러갈 테니
and there’s no one here to blame
진심은 늘 무기력해
모래처럼 부서지고, 파도처럼 흩어지네
and you just can’t stop the rain
원했던 원하지 않았던 언젠간 쏟아져 내려

우린 또 그 안에 서있고
and when you’re standing in the rain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지
내리는 그 비와 함께 이 마음도 젖어가겠지

Translation:

There were times when

every second and every minute together were valuable.

I hope you have enjoyed the playlist, and feel free to comment below if you have any questions or concerns about my translation. I would also appreciate words of encouragement! All the Korean lyrics are from Naver Music, and all the videos are from Youtube.

Season 1

Click to view previous issues: Issue 01: 시작 (The Beginning), Issue 02: 별이 빛나는 밤 (Starry Night), Issue 03: 연인 (Lovers), Issue 04: 건배 (Cheers!),Issue 05: 시간 여행 (Time Travel), Issue 06: 위로 (Consolation), Issue 07: 주말 휴가 (Weekend Getaway), Issue 08: 저녁 공기 (Evening Air), Issue 09: 모닝콜 (Wake-Up Call), Issue 10: 생일 축하해! (Happy Birthday!), Issue 11: 서울 (Seoul), Issue 12: 바다 (The Sea),Issue 13: 청취자의 선택 (Listener’s Choice),Issue 14: 비 오는 날 (Rainy Day), Issue 15: 영화, 드라마 OST (Movie and Drama Soundtrack), Issue 16: 열대야 (Tropical Night),Issue 17: 머리모양 (Hairstyle),Issue 18: 말 없이 (Without Words),Issue 19: 그리움 (Longing), Issue 20: 오미 (The Five Tastes), Issue 21: 자장가 (Lullaby), Issue 22: 길 (Road)

명함2

4 replies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